Arun Venkatasubramanian

Associate Director at Cambridge Consultants

Arun Venkatasubramanian is Associate Director of the Global Medical Technology division at Cambridge Consultants, and technology leader for their smart implantable medical devices group that helps clients develop novel, active, passive and semi-passive implantable medical devices addressing a multitude of disease states in patients. During his 7 years at Cambridge Consultants, Arun has designed and developed several novel antennas for medical and commercial applications. Most recently, Arun was one of the technical authorities on the engineering of the world’s first Bluetooth-enabled neurostimulation implant (>5cm under the skin) that permits a doctor or patient’s smartphone to communicate directly with the implant.

Prior to joining Cambridge Consultants, Arun – who earned a PhD in Electrical Engineering from the University of Alaska Fairbanks – worked as a Senior RF Engineer at Time Domain Corporation in Huntsville, Alabama, where he developed several novel ultra-wide band antennas and radio systems for the real-time tracking of assets and people inside buildings. During his 8 year stint in academia, he co-authored a discovery paper on Whistler mode waves in the Magnetosphere, and published more than a dozen peer-reviewed conference and journal papers. Arun has also been named as an inventor on 3 worldwide patents.

아룬 벤카타수브라마니안은 캠브리지 컨설턴트 글로벌 의료 기술 부서의 어소시에이트 디렉터이자 이식 가능한 스마트 의료기구 개발팀의 기술 팀장이다. 캠브리지컨설턴트에서 근무한 7년 동안 그는 새로운 의료용, 상업용 제품에 쓰이는 안테나들을 개발하였다. 또한 그는 환자나 의사가 스마트폰을 통해 조종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블루투스 신경자극 이식 기기를 엔지니어링한 기술 분야의 권위자이다.

캠브리지 컨설턴트로 근무하기 이전에 미국 알라바마 주 헌츠빌의 타임 도메인 코퍼레이션(Time Domain Corporation)에서 선임 무선통신 엔지니어로 활동하며, 실시간으로 건물 내부에 있는 사람들을 추적할 수 있는 새로운 초 광대역 안테나와 라디오 시스템을 개발했다. 그는 8년간 학계에 몸담으며 자기권의 휘슬러 모드 파동에 대한 논문을 공동 저술하였고, 여러 동료 검토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동료 검토 논문을 출간하였다. 또한 그는 세계적인 세 개의 특허에 개발자로 등록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