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resa Rah

Co-CEO of ORATIO

Theresa Rah is co-Partner at Oratio, a consulting company that provides communications solutions to individual and corporate clients.

She was the Communications Director of the 2018 PyeongChang Olympic & Paralympic Winter Games Bid Committee. She appeared in nine presentations on behalf of the alpine city at international events, including the final presentation in Durban, South Africa, where the IOC awarded PyeongChang the right to host the 2018 Winter Games.

Rah spent most of her childhood years abroad in countries that include Canada, Denmark, and Malaysia due to her father, a former diplomat. She also worked for the 2002 Korea-Japan World Cup and the bidding committee for Yeosu World Expo. In 1996, she joined Arirang TV as a reporter and anchor. She is active on the lecture scene and is a frequent moderator and emcee of international events. Rah graduated from Ewha Womans University with a bachelor’s degree in French Language and Literature.

Oratio is a premium speech and presentation consulting company comprising former broadcasters from Arirang TV. Working with individuals as well as private companies and public agencies, Oratio helps clients define their core message, refine the substance, and deliver it in the most compelling manner. Oratio has aided in the successful bid presentations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Games, World Gas Conference and World Forestry Congress. www.oratio.co.kr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의 나승연 대변인은 ‘테레사 라’란 영어 이름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2011년 7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제123회 총회가 열렸을 때,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선정을 위한 최종 프레젠테이션에 나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나 대변인은 물 흐르는 듯 자연스럽게 발표하는 표현력으로 주목을 끌었고 그의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직후 한국의 거의 모든 인터넷 포털 사이트마다 ‘나승연’이란 이름이 검색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이후 나 대변인은 ‘프레젠테이션의 여왕’, ‘더반의 스타’, ‘평창 올림픽 유치의 일등 공신’ 등의 별명을 얻으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어린 시절 외교관인 아버지를 따라 캐나다, 말레이시아, 덴마크 등에서 12년간 해외 생활을 한 덕분에 영어와 프랑스어에 모두 능통한 나 대변인은 2002 한일월드컵 조직위원회, 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에서도 활동했다. 1996년 아리랑TV에 공채 1기로 입사해 앵커로 활동했으며, 이화여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현재는 커뮤니케이션 컨설팅 전문회사인 ㈜오라티오 공동대표를 맡았다.